영등포구, 집단급식소 위생점검
영등포구, 집단급식소 위생점검
  • 방미림 기자
  • 승인 2015.10.06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까지 민 관 합동점검반 점검 및 현장컨설팅 실시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는 집단급식소를 대상으로 맞춤형 위생관리 컨설팅과 행정처분 등의 제재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점검대상은 기업체, 병원, 사회복지시설, 어린이집, 유치원, 관공서 등 집단급식소 총 265곳이다. 학교 급식소 48곳은 개학철을 대비해 9월초 이미 점검을 완료한 바 있다.

기간은 오는 25일까지 진행되며 보건소 공무원과 소비자감시원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점검반이 3인 1조로 6개반을 편성해 점검 및 현장컨설팅을 실시한다.

집중 점검 분야는 ▲식재료 보관 조리 배식 등 단계별 위생관리 사항 ▲조리장 등의 위생상태 및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여부 ▲집단급식소 운영자 준수사항 준수여부 ▲미생물 간이검사(ATP)를 통한 위생상태 현장 확인 등이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시정지도 및 1:1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하고 식품위생법 위반 등 중요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행정 처분과 함께 위생취약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급식소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엄혜숙 보건소장은 “이번 집단급식소 점검은 위생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면서 “특히 종사자들의 위생관리의식을 높이고 식중독 발생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