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보다 큰 효과 … 잔반량 크게 줄어”
“생각보다 큰 효과 … 잔반량 크게 줄어”
  • 이의경 기자
  • 승인 2015.10.12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생활교육 talk 운영자] 수도방위사령부 군수처보급과장 최병국 중령

Q. 장병들이 식생활교육을 처음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 바라는 기대효과가 있다면?

▲ 수도방위사령부 군수처보급과장 최병국 중령
먼저 진지하게 식생활교육에 임하는 장병들의 눈빛에 놀랐다. 특히 식생활교육을 통해 식생활안전 및 고른 영양섭취에 대한 인식이 강화된 것 같다. 1시간 정도의 강의였지만 이번 식생활교육이 장병들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사료된다.

Q. 식생활교육 후 장병들의 가장 달라진 점은?

식생활교육을 통해 잔반량이 줄었다. 정확한 양을 비교·전달하기는 어렵지만 잔반이 거의 나오지 않았다. 공부하는 이유를 알고 공부하는 학생과 모르는 학생은 그 과정과 결과에 차이가 나듯 같은 밥이라도 식생활교육을 받고 섭취하는 밥과 그렇지 않고 섭취하는 밥의 의미는 분명히 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

Q. 앞으로 달라졌으면 하는 부대의 식문화가 있다면?

장병들과 함께 식생활교육을 받으면서 실질적으로 힘들겠지만 급식 전과 후 1시간 동안 PX를 이용하지 않는다면 식생활개선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Q. 장병들이 잘 먹지 않는 음식은 무엇이며 해결하기 위한 방안은?

생선류를 잘 먹지 않는 편이다. 그래서 가공된 식품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뼈가 발라지거나 건조 등 가공처리로 조리된 수산물을 사용한다. 또 수산물 어종을 고급화하고 있다. 급식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순살 생선은 조리시 손이 덜 가기 때문에 위생적으로도 안전하다.

Q. 군부대의 식생활교육, 정부에 바라는 점이 있다면?

식약처 등에서 손 씻기, 위생 관련 캠페인 포스터를 전달해 급식소 앞에 부착했다. 꼭 강의가 아니라도 올바른 식생활에 관한 포스터 등이 제작되면 장병들이 관심을 갖고 볼 것이라 생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