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 확대
세종시,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 확대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7.05.1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컬푸드 직매장 싱싱장터 1호점 개장에 이어 싱싱문화관 건립

세종시(시장 이춘희)가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는 ‘세종형 로컬푸드 운동’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로컬푸드 직매장 싱싱장터 개장에 이어 농산물 가공지원센터, 공공급식지원센터, 세종 로컬푸드 싱싱문화관 등이 건립 예정에 있다.

세종시는 지난 18일 로컬푸드 직매장 1호점 싱싱장터 도담도담 부지에서 ‘세종 로컬푸드 싱싱문화관’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에 들어갔다. 세종싱싱문화관은 연면적 1200㎡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되며 오는 10월 완공할 예정이다.

싱싱장터가 생산자 중심의 직매장이라면 싱싱문화관은 소비자를 위한 공간으로 건립된다. 주요시설은 1층 요리교실과 식문화 교육관, 2층에는 싱싱밥상이 설치될 예정이다.

요리교실은 로컬푸드에 공감하는 시민을 대상으로 로컬푸드(주)에 관리한다. 쿠킹클래스, 먹거리 생활 교육, 전문셰프와 함께 음식을 만들고 함께 음식을 나누는 소셜다이닝 공간 중심으로 운영된다.

세종시 권운식 농업정책관은 “세종시 로컬푸드 운동은 농산물을 사고파는 단계를 넘어, 지역 고유의 먹거리 문화로 발전하고 있다”며 “싱싱문화관이 싱싱장터와 함께 생산자와 소비자가 공감하는 세종시 로컬푸드 운동의 거점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세종시 싱싱문화관의 조감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