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정보 8만7000건 수록 … 초판보다 10배 증가
영양정보 8만7000건 수록 … 초판보다 10배 증가
  • 이의경 기자
  • 승인 2017.08.07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급식 주요지표 ‘국가표준식품성분표’ 제 9개정판 발간학교급식 영양관리·국군장병 단체급식 계획 수립 등 유용

단체급식에 사용되는 식재료의 영양성분을 분석하는데 주요 지표로 활용되는 ‘국가표준식품성분표’의 개정판이 나왔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이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식품의약품안전처 등과 협력해 지난달 27일 발간한 ‘국가표준식품성분표 제 9개정판’에는 국내에서 생산·소비되는 곡물·채소·과일류 등 식품 총 3000점에 대한 열량, 무기질, 비타민, 식이섬유 등 43개 영양성분을 수록하고 있다.

식품성분표는 그동안 아홉 차례 개정을 거치면서 수록된 식품의 종류와 함께 영양성분이 증대돼 이번 제 9개정판에 수록된 영양정보 데이터까지 초판 8000건 대비 10배 증가한 8만7000건의 데이터가 수록되어 있다.

이번에 새롭게 수록된 식품은 507종으로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가장 많이 섭취하는 다소비, 다빈도 식품을 선정하고, 식품군에 따라 원재료의 생 것, 말린 것, 삶은 것, 찐 것, 구운 것과 가공식품으로 나눠 원 식품과 함께 수록했다.

또한 지난 제 8개정판과 비교해 다량 영양성분(78%→83%)과 미량 영양성분(5%→30%)의 데이터 자급률을 높이고 당류, 엽산, 비타민 E, 비타민 D, 요오드 등 국민건강증진 관련 영양성분 데이터를 강화했다. 또한 한국전통식품(김치 등) 및 한우, 다소비 수산물에 대한 영양성분 함량 정보도 확대된 게 특징이다.

‘국가표준식품성분표’는 국민 1인당 영양소 공급량을 파악해 식품 수급 조절, 한국인 영양섭취량 조사 및 영양소 섭취기준 설정, 식품의 영양표시 및 영양정보 검색 서비스 등에 널리 활용되고 있다.

특히 단체급식에서는 학교급식 영양관리와 군급식 계획 수립 등 급식현장의 정책 수립과 추진에 중요한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또한 식생활 관리 및 다이어트 어플리케이션, 칼로리 저울 및 스마트 스피커 등 생활가전 개발, 병원의 환자 맞춤형 식단 개발 및 상담자료 등에도 활용되고 있다.

이번 개정판에는 43종 영양성분을 두 편으로 분류해 1편에는 일반성분, 아미노산, 지방산, 식염상당량, 폐기율을 담았고 2편에는 무기질과 비타민 성분을 수록했다.

농촌진흥청 관계자는 “라면 등 가공식품 구매 시 영양정보를 제공하면 구매, 섭취가 감소하는 반면 사과의 경우 영양정보를 제공하면 구매량이 증가한다”며 “영양성분정보는 소비자의 구매 행동에 영향을 주며 합리적인 소비를 유도해 식문화에 파급 효과가 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