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3 목 12:46
> 뉴스 > 푸드&레시피
     
[기획영광군 대표특산품 <4> - 청보리한우]
우리 농산물 ‘청보리’ 먹여 키운 명품 한우
믿을 수 있는 사육환경·위생적 도축 ‘1등급’ 비결
2017년 08월 04일 (금) 17:40:25 이의경 기자 fsn@fsnews.co.kr

서남해안에 위치한 전라남도 영광군은 광활한 평야와 어장 자원이 풍족한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영광군은 청정지역인 이곳에서 생산되는 우수한 특산물을 9味와 9品으로 선정하여 널리 알리기에 나섰다. 본지는 그중 단체급식에서도 활용되고 있는 대표 특산물인 천일염, 영광굴비, 청보리한우, 모싯잎송편, 찰보리쌀을 5회에 걸쳐 소개하고자 한다.

▲9味 굴비 한정식·민물장어·간장게장·청보리한우·보리떡(빵)·백합·보리새우·맛조개·덕자찜
9品 영광굴비·모싯잎송편·천일염·대마할머니막걸리·간척지쌀·영광딸기·태양초고추·찰보리쌀·설도젓갈

 

   
▲ 청보리 사료를 먹고 자라는 영광군 청보리한우는 육질이 부드럽고 맛이 뛰어나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청보리한우는 친환경농법(무농약·축분액비)으로 재배한 청보리를 먹여 키운 영광군의 특산품이다.

청보리한우는 청정지역인 영광군 법성면 굴비골에서 순수 한우의 개량을 통해 생산된 우수 송아지에게 청보리 사료를 20개월 이상 먹여 사육해 수입 사료를 먹이는 다른 한우 브랜드보다 안정성을 높여 차별화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또한 청보리는 소가 먹고 소의 분뇨는 또다시 거름으로 활용하는 자연순환방식으로 축산농가와 보리재배 농가가 상호 공생하는 무항생제 축산물 생산시스템으로 사육한다.

무항생제 축산물이란 항생제가 첨가되지 않은 사료를 가축에 먹이는 등 생후부터 출하까지 HACCP 인증기준을 준수해 생산한 축산물을 말한다.

또한 동물복지를 고려한 사육으로 스트레스와 질병을 최소화했다. 청보리한우의 육질과 맛이 뛰어난 이유는 우리 농산물을 이용한 믿을 수 있는 사육환경과 HACCP인증을 받은 위생적인 도축으로 1등급만을 생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력시스템을 통해 소의 생산, 도축, 가공, 유통과정의 각 단계별 정보를 기록·관리해, 고기의 생산정보를 소비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어 높은 신뢰를 얻고 있다.

청보리 사료는 친환경농업으로 재배한 청보리를 수분 65~70% 수준으로 말린 후 원형으로 곤포하고 랩으로 밀봉해 4주 이상 열기발효(유산균)시킨 사료다. 농산부산물 및 신품부산물에 유효미생물을 첨가 발효시킨 사료에 30% 이상의 청보리 사료를 섞은 뒤 영양기준에 맞춰 1~3일간 후숙 발효시킨 후 소에게 먹인다.

식이섬유소가 풍부한 청보리는 몸통(보릿대)과 잎, 알곡 등을 버리지 않고 모두 사용한다는 의미에서 ‘총체보리’라고도 불린다. 베타글루틴을 함유한 청보리에는 생리식이섬유가 다량 함유돼있어 면역증강 및 과도한 지방축적 억제효과가 있다.

청보리를 먹고 자란 한우는 올레인산과 불포화지방산 함량이 높아 육질이 연하고 부드러우며 식감이 뛰어나다.

영광지역 농가들은 축산과학원과 작물과학원이 사료 전용 보리 품종을 개발한 2001년부터 청보리를 재배하기 시작했다.

영광군은 2005년 발효사료 공장을 건립하고 계약 재배한 청보리를 전량 수매해 만든 사료를 축산농가에 공급하며 유기축산 한우브랜드 육성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한급식신문(http://www.f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 대한급식신문사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1265 ㅣ 등록일자 : 2010년 6월 15일 ㅣ 제호 : 대한급식신문 ㅣ 발행/편집인 : 최석철ㅣ 발행일자 : 2008년 6월 9일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253 태영빌딩 5층 ㅣ 전화 : 02-515-4830 ㅣ 팩스 : 02-515-4820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석철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2010 급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sn@f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