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20 일 22:42
> 뉴스 > 학술
     
김치, 나트륨 함량 오히려 가공식품보다 낮아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김치류 영양성분 분석 결과
2017년 08월 10일 (목) 14:22:06 이의경 기자 fsn@fsnews.co.kr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윤미혜)은 김치의 나트륨·칼륨 함량 비율을 조사한 결과 일반 가공식품보다 훨씬 낮은 수준으로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김치는 배추 등 채소류를 주원료로 절임, 양념혼합공정을 거쳐 발효 등의 가공을 거친 슬로우푸드 식품으로 항균·정장작용 등 기능성을 가진 대표적 발효식품이다.

최근 여러 연구를 통해 영양학적 기능성이 밝혀진 우수한 식품으로 확인됐지만 나트륨섭취량이 세계보건기구 권장량(2000mg 미만)의 2배 이상 섭취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나트륨 함량이 높다는 인식이 있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식품분석팀은 건강식품으로 김치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나트륨 섭취 저감으로 건강한 식습관을 유도하기 위해 시중에 판매되는 배추김치를 대상으로 나트륨, 칼륨, 비타민 C, 유산균수 등 영양성분 함량 조사를 실시했다.

검사결과 나트륨은 평균 591.4mg/100g, 칼륨 250mg/100g, 비타민C 7.0mg/100g, 유산균 2.0×107CFU/g 으로 나타났다.

칼륨은 나트륨의 흡수를 억제하고 배출을 촉진하는 생리적 기능과 연관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나트륨·칼륨(Na/K) 섭취 비율을 1에 가깝게 낮출수록 고혈압 예방과 개선에 효과가 있음이 확인돼 고혈압에 대한 칼륨의 섭취 식습관은 매우 중요하다고 알려져 있다.

이번 조사결과 김치의 나트륨·칼륨 비율은 2.4로 햄(4.4), 치즈(13.8) 같은 가공식품보다 훨씬 낮게 확인됐다. 비록 높은 나트륨 함량을 갖고 있지만 칼륨 함량도 다른 식품군과 비교해 높게 나와 일정부분 안전장치가 될 수 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에너지 대사과정의 필수조효소인 비타민 C의 함량은 오이, 부추 등 채소류(5∼12mg/100g)와 비슷한 수준이며 체내 면역반응 강화 및 소화를 돕는 유산균 수도 유산균음료 이상이 검출됐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평소 칼륨을 충분히 섭취하고 김치 제조 중 첨가되는 나트륨 양을 줄여 나트륨·칼륨 비율을 조절한다면 김치 섭취로 인한 나트륨에 대한 우려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한급식신문(http://www.f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 대한급식신문사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1265 ㅣ 등록일자 : 2010년 6월 15일 ㅣ 제호 : 대한급식신문 ㅣ 발행/편집인 : 최석철ㅣ 발행일자 : 2008년 6월 9일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253 태영빌딩 5층 ㅣ 전화 : 02-515-4830 ㅣ 팩스 : 02-515-4820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석철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2010 급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sn@f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