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산음료, 설탕음료보다 충치 유발 위험↑
탄산음료, 설탕음료보다 충치 유발 위험↑
  • 이의경 기자
  • 승인 2017.08.28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서대 장종화교수팀, 음료 3종 제공 후 유기산 생성량 조사

콜라ㆍ사이다 등 탄산음료가 설탕이 함유된 음료보다 충치 유발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탄산음료를 마신 뒤 구강 내에서 세균에 의해 생성되는 유기산(충치의 주범) 양이 설탕물을 마신 뒤보다 거의 두 배에 달했다.

28일 한서대 치위생학과 장종화 교수팀이 지난해 12월 건강한 성인 남녀 6명을 대상으로 탄산음료ㆍ설탕 10% 함유 음료ㆍ설탕 10% 함유 음료와 생수 등 3종의 음료를 마시게 한 뒤 타액을 채취해 유기산 함량 등을 분석했다.

충치는 치아표면에 사는 세균이 만드는 유기산에 의해 치아의 경(硬)조직 중 칼슘ㆍ인 성분이 용해돼 생기는 현상으로 구강 내에서 세균에 의해 생성되는 유기산이 많을수록 충치 위험이 높아진다.

연구결과 설탕 10% 함유 음료와 생수를 마신 후 구강에서 생성되는 총 유기산의 농도는 7.86mM이었다. 설탕 10% 함유 음료를 마신 후엔 총 유기산 농도가 9.95 mM로 다소 높아졌고 탄산음료를 마신 뒤엔 총 유기산 농도가 18.54 mM로 설탕 함유 음료와 생수를 함께 마신 뒤에 비해 2.4배나 높았다.

연구팀은 "3종의 음료를 마신지 5분 후 유기산 농도가 급증했다"며 "5분 후 채취한 타액에서 탄산음료>설탕 10% 함유 음료>설탕 10% 함유 음료와 생수 순으로 유기산이 더 많이 검출됐다"고 지적했다.

유기산 중 치아우식 유발 위험이 높은 젖산의 농도도 탄산음료>설탕 10% 함유 음료>설탕 10% 함유 음료와 생수 순서로 나타났다. 탄산음료의 경우 마신 지 30분 후에도 타액 내에 유기산이 잔류했다.

연구팀은 "탄산음료가 설탕 10% 함유 음료보다 치아우식을 유발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게 연구의 결론"이라고 강조했다.

콜라ㆍ사이다 등 탄산음료엔 pH 2∼3가량의 산성과 고농도의 탄산ㆍ인산 등 각종 유기산과 당이 포함돼 치아우식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설탕 함유 음료와 생수를 함께 마신 경우 설탕 함유 음료만 마셨을 때보다 유기산 농도가 낮은 것은 당(설탕) 섭취 후 마신 생수(물)가 구강 내 유기산 농도를 희석시킨 결과로 여겨진다"며 "탄산음료나 설탕 함유 음료 섭취 후 바로 물을 마시면 유기산을 희석시키거나 구강 내 유기산 잔류량을 감소시켜 충치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자당 및 탄산음료 섭취 후 생성되는 구강 내 치아우식 유발성 유기산의 농도 차이)는 한국치위생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