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놀라, 시리얼보다 지방ㆍ열량ㆍ설탕 더 높아
그래놀라, 시리얼보다 지방ㆍ열량ㆍ설탕 더 높아
  • 이의경 기자
  • 승인 2017.08.30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식품ㆍ음료 전문매체 ‘더 데일리 밀’ 보도

글루텐-프리 그래놀라에 버터 1숟갈보다 많은 양의 지방이 들어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3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 식품ㆍ음료 전문 인터넷 매체 ‘더 데일리 밀’(The Daily Meal)은 11일자 기사를 통해 버터 1숟갈엔 12g의 지방이 함유돼 있지만 글루텐-프리 그래놀라 1회 섭취 분량엔 지방이 19g이나 들어 있다고 밝혔다. 이런 그래놀라를 아침 식사대용으로 먹으면 체내에 과도한 지방이 쌓이게 된다는 것이다.

글루텐-프리란 밀 글루텐이나 다른 곡물의 글루텐이 포함돼 있지 않는 식품을 가리킨다. 식품 라벨에 ‘글루텐-프리’라고 표시돼 있어도 ‘건강하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매체는 설명했다. 이는 라벨에 ‘땅콩-프리’(peanut-free)란 표시가 ‘건강한 식품’이란 증명서가 아닌 것과 같다. 글루텐-프리 라벨은 단지 글루텐이란 특정 성분이 빠져 있음을 뜻할 뿐이다.

대부분 그래놀라엔 글루텐이 들어 있다. 그래놀라는 대개 곡물을 주원료로 귀리나 일부 구운 곡류로 구성돼 있다. 그래놀라를 글루텐-프리 제품으로 만들려면 곡류를 사용하기 힘들어 지방ㆍ견과류ㆍ씨앗류ㆍ코코넛 플레이크 같은 지방이 많이 든 식품을 원료로 글루텐-프리 그래놀라를 제조하기 때문에 글루텐-프리 그래놀라는 지방 함량이 높을 수밖에 없다.

매체는 그래놀라는 시리얼과 비슷한 포장으로 제조되고 진열돼 있어 시리얼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지만 둘은 완전히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래놀라 한 공기엔 시리얼 한 공기보다 훨씬 많은 지방ㆍ열량ㆍ설탕이 들어 있다는 것이다. 매체는 “그래놀라는 열량 밀도가 높은 음식”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