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1.23 목 12:46
> 뉴스 > 종합
     
서울 공공급식, 참여 지자체 5곳 윤곽
원주, 부여, 음성, 담양, 나주 등 예비 선정
2017년 09월 11일 (월) 09:26:13 김기연 기자 fsn@hanmail.net

서울시(시장 박원순)가 추진하고 있는 도농상생 공공급식 시범사업에 참여할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5월 서울 강동구와 전북 완주군이 도농상생 공공급식 시범사업의 첫 물꼬를 튼 이래 이 사업의 효과가 매우 높다고 보고 올해 하반기에 5개 자치구로 확대하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전국 기초자치단체의 신청서를 접수받고 공공급식 선정 심사위원회(이하 심사위원회)가 제출된 서류와 프레젠테이션 발표를 종합해 1차 심사를 진행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심사위원회에서 예비로 선정된 전국 기초자치단체는 강원도 원주시와 충남 부여군과 홍성군, 전남 담양군과 나주시다.

심사위원회는 제출받은 사전 조사서를 평가해 서울시 자치구에 공공급식 식재료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지를 우선 판단했다.

올해 하반기에 참여할 서울시의 자치구는 강북구와 금천구, 노원구, 도봉구, 성북구 등 총 5개 자치구다.

최종 선정된 전국 기초자지단체는 서울의 5개 자치구와 1대1 매칭을 통한 직거래 방식으로 해당 지역의 식재료를 직접 공급하게 된다.

서울시의 공공급식 대상은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종합복지관, 노인복지관, 복지시설 등이며 하반기 공급목표는 1개 자치구별 5000여 명, 금액으로는 월 1억 원 가량일 것으로 추산된다.

서울시는 이들 기초자치단체가 제출한 공급계획서와 시설, 유통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오는 9월 중으로 최종 대상지역을 발표할 예정이지만 큰 변수가 없는 한 예비 선정된 이들 지역이 선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 친환경급식과 관계자는 “아직 예비선정 단계이기 때문에 확정은 아니다”라며 “서류 검토와 현장실사를 거쳐 최종 선정 작업이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치단체별로 협약과 센터 설립을 거쳐 오는 10월이면 친환경 식재료 공급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기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한급식신문(http://www.fs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주) 대한급식신문사 ㅣ 등록번호 : 서울 아 01265 ㅣ 등록일자 : 2010년 6월 15일 ㅣ 제호 : 대한급식신문 ㅣ 발행/편집인 : 최석철ㅣ 발행일자 : 2008년 6월 9일
주소 :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253 태영빌딩 5층 ㅣ 전화 : 02-515-4830 ㅣ 팩스 : 02-515-4820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석철 ㅣ 청소년보호정책
Copyright 2010 급식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sn@fs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