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쌀가공식품 8종 개발
경기도, 쌀가공식품 8종 개발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7.09.0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도지사 남경필)가 가공용 쌀 품종 ‘보람찬’을 이용한 쌀가공식품 8종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지난달 24일 밝혔다.

경기도가 쌀가공식품 개발에 이용할 ‘보람찬’은 가공성이 뛰어나다. 특히 단보(10a)당 수확량이 733kg으로 일반벼 평균 513kg보다 43%나 수확량이 늘어난다.

우선 특산물을 활용해 관광객 기념품으로 쌀가공식품인 제과·제빵 8종을 개발·상품화해 판매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가공용 쌀의 안정적인 수급을 위해 평택시가 농업인과 법인에서 가공용 벼 100㏊를 계약 재배하기로 했다.

또한 오는 10월 25일~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런칭 행사를 개최하고 지적재산권인 레시피북을 무상 이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