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어, 셀레늄 함량 으뜸… 노화방지 입증
고등어, 셀레늄 함량 으뜸… 노화방지 입증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7.10.10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껍질안쪽 붉은 살 부위에 다량의 셀레늄 함유

국민 생선으로 꼽히는 고등어가 셀레늄 함량이 가장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셀레늄은 노화속도를 지연시키는 항산화효과가 높은 물질이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삼치, 대구, 꽁치 등 620여 건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고등어의 셀레늄 함량이 0.66 mg/kg으로 가장 높았다고 10일 밝혔다.

고등어에 이어 우럭(0.54 mg/kg), 방어(0.49 mg/kg), 삼치(0.42 mg/kg), 조기 (0.42 mg/kg), 청어(0.39mg/kg), 가자미(0.36 mg/kg), 대구(0.35 mg/kg), 꽁치(0.34 mg/kg), 아귀(0.33 mg/kg) 순이었다.

고등어는 껍질 안쪽 붉은 살 부위의 셀레늄 함량이 평균 0.76 mg/kg으로 흰살 부위 0.54 mg/kg보다 40% 이상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978년 세계보건기구(WHO)가 필수영양소로 지정한 셀레늄은 1일 섭취 권장량이 성인 기준 50~200㎍이다. 과산화질 분해제거와 활성산소 제거로 항산화 효과, 심장기능 향상, 심근 퇴행성 질환과 암을 예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고등어에서 검출된 중금속은 납(Pb) 0.05 mg/kg, 카드뮴 0.01mg/kg 및 수은(Hg) 0.04 mg/kg으로 중금속 허용기준치인 납(0.5 mg/kg), 카드뮴(0.2 mg/kg) 및 수은(0.5 mg/kg)보다 낮다.

연구원 관계자는 "고등어는 양질의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뿐 아니라 필수미네랄인 셀레늄의 함량도 높아 노화를 방지하고 성인병을 예방하는 대표적인 웰빙식품"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