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먹어도 붓지 않는 저열량 '보리라면' 개발
밤에 먹어도 붓지 않는 저열량 '보리라면' 개발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7.10.11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시, 당뇨에 좋은 명월초·보리 이용 제조

충주시농업기술센터는 당뇨에 좋은 명월초와 보리분말을 첨가하고 일반 라면과 달리 면을 튀기지 않고 쪄서 건조하는 방식의 저열량 보리라면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보리라면은 ㈜미지푸드(대표 고미선)의 협조를 받아 지난 1월부터 시제품 개발에 착수했으며 지난 6월까지 5회에 걸쳐 식미평가를 통해 면발을 개선하고 면에 적합한 스프도 개발했다.

개발된 보리라면의 포장지 선정을 위해 디자인 4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6월 12일에는 충주시 신니면의 ㈜햇살여문(대표 이승우)과 당뇨식품 상품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개발된 보리라면의 열량은 229kcal로 500kcal 정도인 일반라면의 절반정도 수준이며 유통기한도 1년으로 일반라면보다 오래 보관할 수 있다. 아울러 소화가 잘되고 밤에 먹어도 붓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시는 지난달 미지푸드로부터 1만2000개를 납품받아 전국장애인체전과 충주세계무술축제 시 소비자를 대상으로 식미평가를 진행했으며 오는 20일부터 열리는 전국체전에서도 소비자를 대상으로 홍보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