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설 명절 음식보관 주의 당부
대전시, 설 명절 음식보관 주의 당부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8.02.13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환경연구원, 음식 2시간 내 냉장보관, 개인위생 철저 당부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원장 이재면)은 건강하고 즐거운 설 명절을 위해 음식물 및 개인위생 관리 등 주의를 당부했다.

대전시보건환경연구원은 이날 자료를 배포하면서 “설에는 많은 음식을 한꺼번에 조리·보관해 연휴기간 내 섭취하게 되고 기온이 낮아 위생관리에 소홀하기 쉽다”면서 “특히 추운 날씨라 하여 베란다 등에 조리음식을 보관하는 경우 햇빛 등에 의한 온도 상승으로 세균이 증식해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상하기 쉬운 대표적 명절음식으로 나물, 잡채, 전(부침) 등이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전(부침)의 보관시간 및 온도에 따른 일반세균의 증식정도를 조사한 결과 25℃에서 4시간이 지나면 세균이 증식하기 시작, 보관시간과 온도가 증가함에 따라 세균수도 증가했다. 24시간 경과 후에는 4℃보관에 비해 10℃에서는 22배, 25℃에서는 4400배 세균이 증식하는 것으로 관찰됐다. 48시간이 지나면 10℃에서도 초기부패가 시작되고 25℃의 경우 섭취가 불가능한 부패 상태로 평가됐다.

이재면 원장은 “증식조건이 적당하면 대장균은 10분, 장염비브리오균은 11분, 황색포도상구균은 28분 만에 세균수가 2배로 증가한다”며 “준비한 음식물은 2시간 내에 반드시 냉장보관하고 충분히 가열 후 섭취해야 하며 조리 전 손 씻기와 칼·도마 등 조리기구 위생관리 등도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