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기원, 스리랑카에 경북형 선진 농법 전파
경북농기원, 스리랑카에 경북형 선진 농법 전파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8.03.13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리랑카 새마을연수단, 지난 13일 경북농기원 방문해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경상북도농업기술원(원장 곽영호, 이하 경북농기원)은 13일 선진 농업기술을 배우기 위해 경북을 찾은 스리랑카 연수단을 초청해 선진 농법과 농업시설 견학을 실시했다.

스리랑카 연수단은 새마을 시범마을인 피티예가마와 해와디웰라의 지도자(대표자 치트라쿠마라)와 관계 공무원 등 40명으로 지난 5일 입국해 오는 17일까지 13일간의 일정으로 방문한다.

스리랑카는 세계 최대 홍차 생산국이자 홍차는 외화 획득 2위 품목으로 전체 인구의 65%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지만 벼 등 주요 작물의 생산이 불안정하고 농업에 대한 인력 의존도가 높아 생산성 향상에 어려움이 큰 현실이다.

이번 연수는 도농업기술원과 새마을세계화재단에서 공동 추진해 새마을 시범마을의 주민과 관계 공무원의 역량을 강화하고 경북의 선진 농업을 전수해 스리랑카 현지 새마을 리더로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수기간 동안 새마을 운동 및 새마을 세계화 사업 이론과 경북의 선진농업기술, 시설재배기술, 현장실습 등 맞춤형 농업기술을 전수받을 계획이다.

이날 경북농기원을 방문한 연수단은 자체 개발한 시험재배 시설과 농기계시설, 최신 식물공장과 농업 방송국을 견학하고 벼, 채소 등 작물 관련 재배 기술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치트라쿠마라 스리랑카연수단장은 “경상북도는 하우스 시설 재배와 신선 채소 재배기술이 우위에 있고 재배 형태도 매우 다양하다”라며 “앞으로 선진 시설농법과 기술 습득을 위한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곽영호 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농업기술원에서 새마을 시범마을 연수는 시설 재배와 기계화 기술이 절실히 필요한 현지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