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가 신진대사에 미치는 영향, “생각보다 크다”
커피가 신진대사에 미치는 영향, “생각보다 크다”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8.03.16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연구진 “100여개가 넘는 혈액속 대사물질에 영향 미쳐”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커피가 일반인들이 느끼는 것보다 훨씬 광범위하게 신체의 신진대사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노스웨스턴 대학교 의과대학 연구팀은 47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임상 실험을 진행했다. 대상자들은 매일 커피를 마시는 습관을 갖고 있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처음 한 달 동안 커피를 끊게 했다. 그리고 다음 한 달에는 매일 4잔의 커피를 이어 다음 달에는 매일 8잔의 커피를 마시게 했다.

연구팀은 매달 말에 대상자들의 혈액 샘플을 채취해 분석했다. 그 결과 커피가 혈액 속의 100개가 넘는 대사산물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엔도카나비노이드 시스템(Endocannabinoid System)과 관련된 몇 가지 대사물질의 수치를 낮췄다. 연구팀은 "이 시스템은 마리화나를 피웠을 때에도 영향을 받는데 커피는 마리화나와는 정반대의 효과를 준다"고 설명했다.

엔도카나비노이드 시스템은 휴식하고 먹고 자고 염증을 다스리는 등 수많은 신체 과정과 인지 기능을 관리하는 데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체 기능의 범위를 조절하는데 도움이 되는 이 시스템은 혈압, 수면, 식욕, 칼로리 연소와도 연관이 있다.

연구팀의 코넬리스 교수는 "커피가 엔도카나비노이드 시스템과 관련된 대사물질 수치를 낮추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이번에 명확히 밝혀내지 못했다"며 "하지만 커피가 파킨슨병이나 당뇨병, 다발성 경화증, 암 등 질환 위험을 낮추는 것과 연관성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외에도 커피가 스테로이드 시스템과 지방 산 대사와 관련된 대사물질에도 변화를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커피와 엔도카나비노이드 시스템과의 관련성과 왜 커피가 질병 위험을 낮추는지에 대해 더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Metabolomic response to coffee consumption: Application to a three-stage clinical trial)는 지난 15일 ‘더 저널 오브 인터널 메디슨(The Journal of Internal Medicine)’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