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교육경비보조금 늘려 학부모 급식비 부담 줄여
영주시, 교육경비보조금 늘려 학부모 급식비 부담 줄여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8.03.16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무상급식지원비 30억원 등 교육경비보조금에 46억 원 지원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경북 영주시가 지난 15일 지역의 인재 육성과 명품교육 도시 조성을 위한 발판 마련을 위한 교육환경개선 보조금 16억여 원과 친환경·무상급식지원 30억 원 등 총 46억여 원의 교육경비보조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영주시는 지난 13일 시청 회의실에서 교육환경개선보조금 심의위원회와 학교급식지원 심의위원회를 각각 개최하고 이 같은 지원규모를 확정했다.

올해 교육환경개선 보조금은 지난해 보다 2억7000만원 늘어난 15억8700만원으로 영주교육지원청과 지역 17개 초, 중, 고등학교에 지원한다.

사업별 지원내역은 △글로벌 선비인성교육, 2018 자유학기제 운영지원, 방과후 학교 활성화 및 선비, 문화체험활동 지원, 고교학력향상 프로그램 운영 지원 등 교육프로그램 사업에 7억8500만원 △냉난방기 설치, 야외 우천 통로 설치 등 학교 시설개선 사업에 2억200만원 △소규모 옥외 체육관 건립 등 교육현안 사업에 6억 원을 각각 지원한다.

시는 올해 초등학생 무상급식과 친환경급식 사업에 30억 원을 지원한다.

올해부터 전액 시비로 3400여 명의 동지역 초등학생 무상급식 지원을 결정했다. 15억 원의 시비 예산을 추가해 영주시 5000여 명의 모든 초등학생에게 무상으로 급식이 지원된다. 이로 인해 지난해까지 초등학생 학부모가 학생 1인당 부담하던 46만 원의 급식 부담이 없어지게 됐다.

이와 함께 유치원·보육시설, 초·중‧고등학교에 안전하고 우수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친환경·우수농산물 구입에 작년 대비 2억 5000만원 증액한 15억 원을 지원한다.

영주시 관계자는 “앞으로 동지역 초등학교 급식지원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128백만 원의 예산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라며 “학부모 급식비가 작년 대비 2,400원에서 2,600원으로 인상됨에 따라 예산을 증액해 올해 처음 시행되는 동지역 초등학교 급식지원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글로벌 인재양성 특구로 지정된 영주시는 명품 교육도시 조성을 위해 교육환경개선 보조금 외에도 △초등학교 영어체험센터 운영 △원어민 사이버 화상영어 운영 △인재육성장학금 지급 등 교육여건 개선과 학생 인성교육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