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국가와 지역을 연결하는 교량"
"정부는 국가와 지역을 연결하는 교량"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8.05.08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국가-지역 푸드플랜 동시 수립

현재 농식품부가 추진하고 있는 푸드플랜은 두 가지 방향에서 진행 중이다. 하나는 국가 단위의 푸드플랜이다. 원래 푸드플랜은 전 세계적으로 범국가 차원의 수립 사례를 찾기 어려울 만큼 지역 푸드플랜이 활성화되어 있다. 1993년부터 생태도시로 이름을 알린 브라질에서도 벨로리존테를 중심으로 지역 푸드플랜을 구축했고, 농업이 발달한 미국과 캐나다 역시 뉴욕과 시애틀, 버몬트 등 도시와 농촌을 가리지 않고 푸드플랜이 수립되어 있다. 유럽도 마찬가지. 영국 런던과 맨체스터,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도 지역 푸드플랜을 수립·시행하고 있다.

이 때문에 농식품부는 국가 푸드플랜을 진행하면서도 지역 푸드플랜 확대를 함께 추진하고 있다. 지난 2월 농식품부는 9개 지자체를 선정하고 이들 지역의 푸드플랜 수립 용역을 발주하는 등 지원에 나섰다. 선정된 지자체는 광역형 1곳(충남), 도시형 2곳(서울 서대문구, 대전 유성구), 농촌형 2곳(충남 청양군, 전남 해남군), 도농 복합형 4곳(강원 춘천시, 전북 완주군, 경북 상주시, 전남 나주시)이다.

국가는 먹을거리 핵심 의제를 제시하고 지역은 이를 바탕으로 개별 지역이 지향하는 사회적 가치를 반영하는 계획을 세운다는 것이다. 지역별로 나타나는 푸드플랜의 형태를 종합 분석해 국가 푸드플랜에 재반영하는 상호 피드백 체계다.

농식품부 나인지 사무관은 “지역 단위로 시작된 푸드플랜이고 이미 성공적으로 지역 내 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한 지자체도 있어 이들과 함께 시범적으로 지역 푸드플랜을 운영할 광역·기초 지자체를 선정했다”며 “지역은 지역대로 시행하면서 국가 단위 푸드플랜이 지자체의 특성을 반영할 수 있도록 농식품부가 중간에서 조율하는 형태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