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식품안전의 날’ 기념행사 진행
전주시, ‘식품안전의 날’ 기념행사 진행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8.05.10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안전 강화 캠페인’ 실시
전주시의 ‘식품안전 강화 캠페인’ 모습
전주시의 ‘식품안전 강화 캠페인’ 모습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전라북도 전주시(시장 권한대행 박순종)는 10일 ‘제17회 식품안전의 날(5/14)’을 기념해 전주 시민 및 관광객을 대상으로 ‘식품안전 강화 캠페인’을 실시했다.

식품안전의 날은 식품안전에 대한 국민의 이해와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정한 날로 매년 5월 7일부터 21일까지는 ‘식품안전주간’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날 전주시는 완산구·덕진구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와 함께 △손 씻기 교육 △채소모양 비누 만들기 △짠맛테스트 체험 부스를 운영했다.

전주시에 따르면 요즘과 같은 따뜻한 날씨에는 살모넬라, 병원성대장균, 캠필로박터, 클로스트리디움퍼프린젠스, 비브리오패혈증 등과 같은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따라서 손 씻기·익혀먹기·끓여먹기 등의 식중독 예방 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 밖에도 △식재료 세척 시 수돗물사용하기 △계란은 5℃이하로 보관 △육류, 어패류, 채소류 칼·도마 구분사용 △어패류·육류 익혀먹기 △대형 용기에서 조리된 국 등은 신속제공하고, 식은 경우 잘 섞으면서 재가열해 제공하기 등 식중독 종류에 따른 맞춤 예방수칙을 정확히 이해하고 실천한다면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매년 5월 14일이 식품안전의 날로 정해진 것은 안전한 식품섭취가 중요하다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것”이라며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키고, 식품을 안전하게 조리해서 섭취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