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력’ 지켜주는 건강한 식습관
‘청력’ 지켜주는 건강한 식습관
  • 박나래 기자
  • 승인 2018.05.25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력 소실 위험 수치 47%↓

[대한급식신문=박나래 기자] 건강한 식습관을 지킨다면 ‘중증 청력 소실 발병 위험’ 수치를 47% 가량 낮출 수 있다.

브리그험여성병원 연구팀은 25~42세 여성 8만1800명을 대상으로 26년에 걸쳐 연구를 진행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지중해식 식단도 △대시 다이어트도 △대체가능 건강식이지표의 식습관 지표를 기준으로 분석됐다.

조사 결과 지중해식 식단도와 대시 다이어트도가 높았던 사람들은 중등도 이상 중증 청력소실 발병 위험도가 각각 30%, 29% 낮았다. 반면 대체가능 건강식이지표도는 큰 차이가 없었다.

또한 연구팀은 청력 소실을 유발할 수 있는 의학적 상태 데이터가 있는 3만3102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이 역시 건강 식습관 지표를 갖고 있는 사람들의 경우 청력 소실 위험도가 29%~47% 낮아졌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건강한 식습관은 혈관 건강을 보존하고 염증을 줄이며, 청각 세포를 보호해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