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중고생 대상 ‘식미평가회’ 진행
농진청, 중고생 대상 ‘식미평가회’ 진행
  • 박나래 기자
  • 승인 2018.06.12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재배쌀 ‘신동진’ ‘수광’ 밥맛 비교
식미검정 진행 모습
식미검정 진행 모습

[대한급식신문=박나래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이하 농진청)은 쌀의 우수성을 알리고 소비를 늘려나가기 위해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전북 혁신도시 내 중·고등학생을 초청해 7차례의 ‘식미평가회’를 진행했다.

식미평가회는 성장기 청소년들의 식습관을 파악해 쌀 섭취를 통한 신체 발육을 돕고, 영양상태를 바로 잡고자 마련했다.

이날 평가회에 참가한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온빛중학교와 양현고등학교 학생 총 225명은 전북 지역에서 많이 재배하는 고품질 쌀 ‘신동진’ 품종과 ‘수광’ 품종의 밥맛을 비교했다. 비교 결과 신동진은 밥맛(72%)에서, 수광은 씹힘성(64%)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반면 혼합 쌀이 좋다는 응답은 없었다.

한편 식습관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학생 10명 중 7명이 아침밥을 먹는다고 대답했으며, 아침밥을 먹지 않는 학생들은 △시간이 없어서(59%) △밥맛이 없어서(29%) △체중 감량을 위해서(4%) 순으로 응답했다. 그러나 아침밥을 먹어야 한다(68%)는 응답이 높기 때문에 지속적인 교육과 홍보가 따라준다면 아침밥을 먹는 학생들의 비율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농진청 국립식량과학원 작물육종과 이점호 과장은 “어려서부터 자연스럽게 쌀의 소중함과 가치를 깨달을 수 있는 교육이 필요하다”며 “어른이 돼서도 밥맛 좋은 쌀을 찾는 소비자가 될 수 있도록 쌀을 개발하고 홍보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