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만큼 보이는 단체급식소 재해 예방
아는만큼 보이는 단체급식소 재해 예방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8.07.09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는만큼 조리실 환경이 달라진다”는 주제로 모델관 선보여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2018 우수급식·외식산업전’(이하 급식전)의 주요 부대행사로 볼 수 있는 ‘단체급식 모델관’. 단체급식 시설·기구 관련 정보는 물론 조리종사원들의 안전까지 함께 다루면서 매년 큰 화제가 되어왔다. 

올해 모델관의 주제는 ‘단체급식 조리종사자의 불안전한 행동으로 인한 재해유형 8가지에 대한 방안’이었다.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에서 발간한 ‘조리종사자 불안전한 행동사례집’의 16가지 사례를 8가지 재해유형으로 구분해 8가지 재해유형을 구현하고, 재해유형을 예방할 수 있는 방안과 사례를 모델관으로 구성했다. 

8가지 재해유형은 ▲추락(떨어짐) ▲넘어짐 ▲절단·베임·찔림 ▲이상온도 접촉(화상·열상) ▲끼임 ▲근골격계질환 ▲화학물질노출 ▲화재이다.

급식전을 관람한 한 학교 영양교사는 “과거와 달리 기술이 발전하면서 단체급식소의 노동력을 절감하고 재해예방도 이뤄내는 다양한 시설과 기자재들이 있는데 그동안 어떤 시설과 기자재가 있는지조차 몰랐었다”며 “폭넓게 정보를 접할 수 있어서 보람이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