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중·혈당 감소 위해선 ‘여주’가 제격
체중·혈당 감소 위해선 ‘여주’가 제격
  • 박나래 기자
  • 승인 2018.07.09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경상대, 여주 추출물 제조
여주가 열린 모습
여주가 열린 모습

[대한급식신문=박나래 기자] 쓴맛이 강해 ‘쓴 오이’라고도 불리는 ‘여주’가 체중과 혈당 감소에 도움이 된다는 동물실험 결과가 발표됐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이하 농진청)과 경상대학교(총장 이상경) 공동 연구팀은 건조시킨 여주의 70% 주정(알코올)을 첨가해 70℃에서 추출한 뒤 여과, 농축 및 분무 건조해 여주 추출물을 만들었다.

이렇게 만든 여주 추출물을 고지방식이 흰쥐에게 12주간 먹인 결과 추출물을 먹은 쥐는 먹지 않은 쥐에 비해 체중은 18.5%, 남은 칼로리를 저장하는 백색 지방조직의 무게는 50%, 간 조직의 무게는 24% 감소했다.

혈중 총 콜레스테롤 역시 추출물을 먹은 쥐가 먹지 않은 쥐에 비해 18% 줄었고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불리는 LDL 콜레스테롤도 29% 감소했으며, 고지혈증의 원인인 유리지방산도 50% 감소했다.

고지방식이를 하면서 여주 추출물을 먹은 흰쥐는 고지방식이만 한 흰쥐보다 공복 혈당은 25% 감소하고, 내당능은 당 부하 후 1시간 기준으로 27% 개선됐으며, 인슐린 저항성은 인슐린 투여 후 1시간 기준으로 54% 개선됐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학술지 ‘Development & Reproduction’ 21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