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물 도매가격 평년 대비 0.7%↑ 안정세 유지
농축산물 도매가격 평년 대비 0.7%↑ 안정세 유지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8.07.11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소·돼지고기↑, 계란↓, 무·배추 안정세 전망
2018년 1월부터 7월 상순 기준 도매가격 등락률(%)
2018년 1월부터 7월까지 도매가격 등락률(%)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7월 상순 기준 주요 농축산물 도매가격은 평년 대비 0.7% 상승하며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권한대행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11일 농축산물 주요 품목(쌀·계란·무·배추·소고기·돼지고기)의 수급 동향과 이에 따른 대책을 발표했다.

농산물 중 주요 품목인 ‘쌀’은 미곡종합처리장(RPC) 등 산지 가공업체의 원료곡 보유 수준과 예상 소비량 등을 감안할 때 전년 대비 높은 가격대에서 보합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산지 쌀값은 지난달 5일 기준 17만4096원(80kg)에서, 지난 5일 17만5784원으로 평년대비 12%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쌀값·재고 추이, 1차 정부양곡 공매물량(6/15, 10만톤) 낙찰업체 인수 진행 상황 등을 점검해 추가 공매(2차)를 검토할 계획이다.

산란계 마릿수 증가(평년 대비 11%)의 영향을 받은 ‘계란’은 가격 약세를 유지하고 있다. 계란은 5월 기준 10개 861원에서, 7월 상순 664원으로 평년대비 48.2% 가까이 하락했다. 이에 정부는 생산자단체가 자율적으로 산란계 사육마릿수를 감축할 수 있도록 시세 동향, 생산 실적 등의 정보를 제공하고 계란 소비 촉진 행사(7/18, 세종시)를 진행할 계획이다.

‘무’는 평년보다 높은 수준에서 안정세를 보이고 있으며, 노지 봄무 및 고랭지무 생산량 감소에 따라 당분간 지금과 같은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하지만 이상 기상에 따른 수급 불안 우려에 따라 수급조절물량(채소가격안정제 3500톤, 출하안정제 3300톤) 출하량 및 출하시기를 조절하고, 현장기술지원단(이상 기상 대응·병충해 방제·물 관리)을 통해 기술 지도를 강화할 계획이다.

‘배추’는 7월 상순 기준 5483원으로 평년대비 8.9% 상승에 따라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정부는 안정세를 이어나가기 위해 노지봄배추, 수매비축 등 2만7200톤의 수급조절물량을 사전 확보하고 시장 상황에 따라 출하물량을 조절함으로써 여름철 기상 급변 등으로 인한 생산량 감소에 대비할 계획이다.

도축마릿수 감소와, 여름 휴가철 수요 증가로 인해 ‘소고기’와 ‘돼지고기’는 가격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정부는 단기 공급량 확대를 위해 거세우(牛) 조기 출하 유도 및 돼지고기 출하월령 단축, 비선호 부위(뒷다리살 등) 소비 촉진 캠페인(7~8월)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농식품부는 농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수급조절매뉴얼을 개정·시행했다. 이번 개정으로 ‘사전 면적조절 매뉴얼’과 ‘월별 수급점검 매뉴얼’이 신설됐으며, 겨울대파, 청양계 풋고추, 배 등 3개 품목이 관리 대상에 추가됐다. 이 밖에도 최근 10년 동안의 도매가격 추이를 반영한 위기구간(하락/심각·경계·주의, 안정/상승 주의·경계·심각) 경계값 설정과, 상(上)품 가격 대신 거래단가를 적용하는 등 가격 대표성을 보완시켰다.

농식품부의 수급조절매뉴얼 주요 개정사항
농식품부의 수급조절매뉴얼 주요 개정사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