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T 유령업체 운영, 벌금 700만원 선고
eaT 유령업체 운영, 벌금 700만원 선고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8.07.11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인 명의로 유령업체 설립, 중복입찰로 2년간 20억 원 규모 낙찰받아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이하 eaT)에서 실체가 없는 유령업체를 설립한 후 eaT에 무작위로 응찰한 업체가 법원으로부터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형사5단독 재판부는 지난 5일 ‘입찰방해죄’로 기소된 모 업체대표 A씨에게 벌금 700만 원을 선고했다.

A씨는 2015년 12월 아내 명의로 대전에서 학교급식 식재료 납품업체를 설립한 뒤 자신의 법인과 함께 eaT의 식자재 공급 전자입찰에 중복 참여하면서 부당하게 낙찰을 받아왔다. 밝혀진 바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7월까지 260여회에 걸쳐 20억670만여원을 낙찰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