젖소가 걸을수록 ‘멜라토닌’은 증가한다
젖소가 걸을수록 ‘멜라토닌’은 증가한다
  • 박나래 기자
  • 승인 2018.07.12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사 사육 소보다 5.4%↑
걷기 운동 중인 젖소들
걷기 운동 중인 젖소들

[대한급식신문=박나래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이하 농진청)은 오는 11일 젖소의 걷기 활동을 늘리자 우유와 혈액 내 멜라토닌 함량이 높아졌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멜라토닌은 깊은 잠을 유도하고, 시차 극복에 도움을 주는 호르몬을 말한다. 수면 장애를 겪고 있는 환자들의 대부분 역시 뇌의 송과선(솔방울샘)에서 나오는 멜라토닌 분비에 영향을 받고 있다.

우유에서 나오는 멜라토닌은 천연 성분으로 낮에 짠 우유보다 밤(12시∼4시)에 짠 우유에서 3∼4배가량 더 높아진다. 이에 농진청은 젖소의 멜라토닌 함량을 높이기 위해 활동량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농진청은 젖 짜는 시기(착유)의 소를 두 집단으로 나눠 6주 동안 한 집단(대조구)은 축사 안에서만 사육, 다른 집단(처리구)은 하루 1km씩 걷게 했다. 그 결과 걷기 활동을 진행한 젖소(17.68pg/ml)는 축사 안에서만 사육한 소보다 멜라토닌 함량이 5.4% 더 높아졌다.

혈중 멜라토닌 함량 또한 걷기 활동한 소(19.91pg/ml)가 축사 안에서만 키운 소보다 7.6% 높았으며, 에너지 균형(사료로 섭취한 에너지와 체중 증가·유지, 임신, 우유 생산에 쓴 에너지) 역시 걷기 활동을 진행한 젖소가 5.0Mcal/일(1일당 메가칼로리) 개선됐다.

이 밖에도 젖소의 걷기 운동은 △면역 체계 개선 △분만 후 대사성 장애 감소 △번식 효율 증가 등의 효과를 불러온다.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낙농과 임동현 농업연구사는 “젖소의 걷기 활동을 늘리는 것이 우유의 생산량을 줄일 수는 있겠지만 젖소의 건강과 우유 내 멜라토닌 함량을 높이는 데는 유용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