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한국문화원 개원 20주년 기념 쿠킹세미나 개최
오사카한국문화원 개원 20주년 기념 쿠킹세미나 개최
  • 박나래 기자
  • 승인 2018.07.12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사카에서 ‘궁중음식’을 맛보다
궁중음식 5품을 시연하며 선보이는 한복진 교수
궁중음식 5품을 시연하며 선보이는 한복진 교수

[대한급식신문=박나래 기자] 오사카한국문화원(원장 박영혜)은 지난 7일 일본 오사카에서 오사카한국문화원 개원 20주년을 맞이해 현지 응모자 150여 명을 대상으로 ‘한국 궁중음식 쿠킹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에서 궁중음식 기능이수자 한복진 교수는 일본 현지에서 인기를 끈 드라마 ‘대장금’에 등장하는 궁중음식을 주제로 △홍시죽순채 △맥적 △색밀쌈 구절판 △호박편 △오미자화채 등 5가지 궁중음식을 시연했다.

한 교수는 이 중 ‘색밀쌈 구절판’ ‘호박편’ ‘오미자화채’의 시식 기회를 제공했으며, 궁중음식이 정리된 조선시대 의궤와 그 속에서 엿볼 수 있는 궁중음식의 특징을 관객들에게 설명했다.

이날 세미나에 참여한 한 참가자는 “드라마로만 보던 한국 궁중음식을 이수자에게 직접 배우고 먹어볼 수 있어서 좋았다”며 “앞으로 궁중음식연구원을 방문해 다채로운 궁중음식을 배워보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오사카한국문화원은 한식을 전파하기 위해 다음달 1일 일본인 교직원을 대상으로 한식 조리 및 시식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