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 식품과학연구원, 강남시대 열다
동원F&B 식품과학연구원, 강남시대 열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8.07.15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로 연구소 이전, 우수한 연구인력 확보에 나선다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동원F&B(대표이사 김재옥)가 서울 강남 본사에 식품연구소 둥지를 옮기고 우수 연구인력 확보와 함께 R&D경영에 본격 나선다.
 
동원F&B는 기존 경기도 성남에 위치하고 있던 연구소(정식명칭 ‘동원식품과학연구원’)를 이달 서울 서초구 본사로 이전했다. 지난해 1,073억 원에 매입한 동원F&B 본사 건물 2개 층에 약 150억 원을 투자, R&D 공간으로 전면 리모델링했다.
 

강남 연구소는 기존 성남 연구소 대비 50% 이상 넓은 면적과 연구원들의 실험 및 개발에 있어 효율적인 동선을 고려해서 지어졌다. 또한 최적화된 소규모 Plant(공장) 설비와 품질안전을 위한 신규 분석기기로 R&D역량을 대폭 강화했다.

연구소와 협업이 필요한 마케팅, 생산 등 유관부서와의 물리적 거리가 가까워지면서 소통과 업무 속도, 효율성도 증대될 전망이다.
 
대부분의 식품회사가 R&D 관련 부서를 서울이 아닌 외곽지역에 신설하거나 배치하는 것에 반해 동원F&B는 근무 수요가 높은 서울 강남에 연구소를 신설한 만큼 향후 우수한 연구 인력을 지속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식품트렌드에 가장 민감한 서울 소비시장에 직접적인 참여 및 시장조사 등을 통해 식품 트렌드를 빠르게 파악, 대응함과 동시에 이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동원F&B 김재옥 사장은 “새로운 강남 연구소에서는 우수한 인력 확보와 업무프로세스 개선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식품 트렌드에 앞서가기 위한 미래선도형 기반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