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첫 ‘학교급식요리경연대회’ 개최
충북교육청, 첫 ‘학교급식요리경연대회’ 개최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8.07.16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하고 질 높은 으뜸 ‘학교급식 메뉴’ 뽐내
선정된 요리는 학교급식에 요리법 반영키로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각 학교에서 제공한 최고의 급식 메뉴를 뽐내는 ‘2018. 학교급식 요리경연대회’가 치열한 경쟁 속에 펼쳐졌다.

충북도교육청(교육감 김병우, 이하 충북교육청)이 안전한 식재료로 맛과 영양이 가득한 학교급식 요리법을 개발하기 위해 지난 14일 서원대학교 글로벌관에서 ‘2018 학교급식 요리경연대회’를 열었다.

이번 대회에는 도내 초·중고·특수학급 급식종사자의 사전 접수와 1·2차 서면심사를 거쳐 선발된 20개 팀이 참여했다.

참가팀들은 올해 학생들에게 제공한 한 끼 식단을 선택해 현장에서 1식 3찬(밥, 국, 김치, 반찬 2개)과 후식으로 급식 메뉴를 조리했다.

현장에서 조리한 급식 식단은 급식 관련 전문가 등 전문심사위원 5인과 학교급식에 관심 있는 초·중·고 학생 20명, 학부모 20명 등 모두 40명의 현장평가단이 함께 평가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청주 새터초 ‘날아라 새터’팀이 대상을 수상했고, 최우수상 괴산증평 청안초 ‘나야 나’팀, 우수상 영동 심천초 ‘요리~조리 쿡(cook)!쿡(cook)!'팀이 선정됐다.

대상을 받은 '날아라 새터‘팀은 음식의 간, 색의 조화, 메뉴의 조화와 뛰어난 팀워크로 높은 점수를 받아 선발됐다.

‘나도 요리사’부문 대상은 보은 판동초 ‘결초보은대추, 사과 최고예요!’팀, 최우수상은 청주 대성초 ‘다랑쭈랑’팀, 우수상은 보은 충북생명산업고 ‘황금토양’팀이 각각 차지했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요리는 학교급식에 요리법을 반영할 계획이다.

이건영 교육복지과장은 “이번 대회를 통해, 수요자가 만족할 수 있는 학교급식 레시피 보급과 학교급식에 대한 관심이 더욱 증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