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인터뷰]“곰팡이독소 오염도 주기적 측정 필요”
[미니인터뷰]“곰팡이독소 오염도 주기적 측정 필요”
  • 박나래 기자
  • 승인 2018.07.26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재 관 주무관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식의약품연구부 보건연구사(식품기술사)

Q.  이번 연구논문의 취지와 목적을 설명해주신다면?
최근 기상이변과 기후변화로 인해 곰팡이독소의 발생확률과 노출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곡류, 콩류, 견과류, 유지종실류 등을 기준으로 곰팡이독소의 오염률 및 오염량을 제공하고자 했다.

Q.  곡류가 가장 높은 곰팡이독소 검출률을 기록한 이유는?
곰팡이는 열대 및 아열대 지역에서 주로 발생하는데, 특히 탄수화물이 많은 곡물류에서 활발히 생성된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Q.  곰팡이독소 발생을 막기 위해 어떤 환경 조건이 필요한가?
곰팡이독소는 농산물을 재배·저장·유통하는 과정에서 따뜻하고 습기가 많은 조건에 노출됐을 때 발생하기 때문에 근본적인 차단이 어렵다. 따라서 주기적으로 곰팡이독소를 측정함으로써 허용 기준치 이내의 제품만 유통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

Q.  단체급식 등에서 곡물, 콩류 등을 안전하게 보관·관리할 수 있는 방안은?
습기 없이 주기적으로 환기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 만일 부득이하게 장기간 보관해야 한다면 소비하기 전 오염량 조사를 통해 안전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Q.  현재 진행하고 있는 연구가 있다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곰팡이독소의 오염수준을 5년 주기로 연구·조사해 국민들의 식품 섭취량 변화를 반영한 오염물질 기준규격을 재평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