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균 ‘무풍지대’ 김치
식중독균 ‘무풍지대’ 김치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8.07.20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김치연구소, 김수지 박사팀 분석 결과
김치에서 살모넬라균 등 8종의 식중독균 불검출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김치가 식중독균 등 병원체로부터 매우 안전한 식품임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증명됐다. 김치의 재료와 시판 김치 등에서 황색 포도상구균·살모넬라균 등 식중독균이 일체 검출되지 않았다.

20일 세계김치연구소 위생안전분석센터 김수지 박사팀에 따르면 한국 내에서 유통되는 김치 원재료·부재료 200건의 세척 전과 후의 미생물 분석결과 시판 김치 100건에 대한 미생물 분석 결과 시판 김치에서 식중독균이 일체 검출되지 않았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식품위생안전성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김 박사팀은 김치 재료와 김치 제품에서 일반세균·대장균·대장균군(群)과 식중독균인 9종의 병원성 세균을 분석했다. 식중독균(병원성 세균) 9종의 분석결과 바실러스 세레우스를 제외한 살모넬라균·캠필로박터균·리스테리아균·황색 포도상구균 등 나머지 8종의 식중독균은 모든 샘플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바실러스 세레우스는 한꺼번에 많은 양에 노출돼야 식중독을 일으키며 증상도 상대적으로 가벼운 식중독이다.

김치의 배추 등 원재료와 고추 등 부재료, 시판 제품에서 일반세균은 g당 25~10억마리 수준으로 검출됐다. 김치의 부재료인 생강에선 g당 6억3000만마리, 시판 김치 중 총각김치에선 10억마리의 일반세균이 검출돼 최고를 기록했다.

김치의 원재료·부재료를 잘 씻은 뒤 잰 일반세균수는 1.6~2000마리로 감소했다. 이는 김치를 담글 때 잘 세척하면 더 위생적인 김치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김 박사는 “김치는 가열하지 않고 바로 먹는 발효식품이니만큼 미생물 안전이 매우 중요하다”며 “김치 자체가 각종 유해세균을 제거하는 항균(抗菌) 효과를 지녀 식중독균이 발붙이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