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신학기 앞두고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집중”
식약처, “신학기 앞두고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집중”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8.08.0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0일부터 식중독 발생가능성 높은 학교부터 합동점검” 사전 예고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이하 식약처)는 3일 지방식약청, 교육청, 지방자치단체,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함께 오는 20일부터 28일까지 학교급식소, 식재료공급업체 등 6000여 곳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전국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의 주요 대상은 올해 상반기 미점검 학교를 비롯해 학교에 식재료를 납품하는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체이며 학교가 반품을 한 이력이 있는 공급업체도 주요 대상이다.

점검단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보관 행위 ▲조리종사자 개인위생 관리 ▲식재료의 위생적 취급 및 보관 관리 ▲급식시설․기구 등의 세척․소독 관리 ▲보존식 적정 보관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한편 식약처는 이번 합동점검에 앞서 2학기 학교 개학을 대비해 권역별 ‘학교급식 식중독대응 협의체’를 8월 3일부터 10일까지 모두 6회에 걸쳐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지방식약청이 주관하고 식약처(식중독예방과), 시·도 및 시·도 교육청 등이 참여한다.

주요 논의 내용은 ▲폭염시기 각 기관별 식중독예방 업무 점검 ▲2학기 개학시기 학교급식소 지도·점검 계획 ▲식중독 발생 현장대응 등 원인조사 협력체계 강화 방안 ▲‘18년 상반기 학교 식중독 발생현황 공유 등입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신학기 합동점검이 개학 후 학교급식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을 예방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학교 급식소, 식재료 공급업체 등을 대상으로 급식안전 관리에 보다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