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기술명인의 비결은 미래를 위한 양분될 것”
“농업기술명인의 비결은 미래를 위한 양분될 것”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8.08.14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승용 농촌진흥청장, 13일 명인 만나 농업 계승·발전 방안 논의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라승용 농촌진흥청장은 지난 13일 6차산업 농장 김제 로컬랜드에서 열린 ‘대한민국 최고농업기술명인 하계 공동연수’에 참석해 농업의 미래를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농촌진흥청과 지방농촌진흥기관은 2009년부터 해마다 식량, 과수, 화훼‧특작, 축산 분야에서 각 1명씩 5명 내외로 대한민국 최고농업기술명인을 선발하고 있다. 이렇게 선발된 농업기술명인들은 정기적인 모임을 갖고 농업 가치 향상을 위해 함께 고민하며 농업 관련 정보도 공유하고 있다.

이날 ‘명인에게 길을 묻다’라는 주제로 특강을 한 라 청장은 “명인이 농업을 이어올 수 있었던 비결이 청년 농업인이나 젊은 세대에게 전해지면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매우 귀한 양분으로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명인들과 농업을 계승‧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하고 후계자 육성 사례에 대해 듣는 시간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