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 70%가 당류섭취가 심각하다고 인식
국민들, 70%가 당류섭취가 심각하다고 인식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8.08.15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들이 일주일 중 5일 이상 섭취하는 식품 1위 커피믹스, 2위 발효유, 3위 과자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국민 10명 중 7명은 우리나라 성인들의 당류 섭취량이 심각할 정도로 많다고 여기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종필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로부터 제출받은 ‘당류 저감 정책의 비용’ 연구용역보고서에 따르면 성인의 당류 섭취 실태조사 결과 우리나라 성인(19~64세)이 일주일 5일 이상 지속적으로 섭취하는 식품은 커피믹스(31.2%)가 가장 많았고 발효유(16.8%), 과자(14.9%), 빵류(11.3%), 사탕·초코렛(10.9%) 순으로 나타났다.

섭취하는 식품의 성별, 연령별 차이를 살펴보면 커피믹스의 경우 60~64세, 남성 층에서 가장 많이 섭취하였으며 발효유는 50~59세 이상, 여성이 많이 섭취했다. 과자, 빵류, 사탕종류의 경우는 19~29세, 여성이 많이 섭취하시는 것으로 집계됐다.

일주일에 3~4회 섭취하는 식품으로는 과자(20.8%)를 가장 많이 섭취하였고, 발효유(17.1%), 빵류(14.7%), 아이스크림(13.5%), 탄산음료(12.2%) 순이었으며, 일주일 중 1~2회 섭취하는 식품에서 빵류(43.6%), 과자(42.8%), 아이스크림(42.3%), 탄산음료(36.6%), 사탕·초코렛(32.4%) 순이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커피믹스와 발효유는 40대 이후에서, 음료의 경우는 30대 이하에서, 빵류는 20대 이하, 아이스크림 20대와 50대에서 더 섭취하고 있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이 커피믹스를 포함해 모든 음료를 더 많이 섭취했으며 여성은 발효유/아이스크림/과자 등과 같은 간식을 더 섭취하고 있었다.

우리 국민들은 당류섭취에 대해 약 70%가 부정적 평가를 하는 반면 심각하지 않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한 비율은 고작 7.0%대에 불과했다. 이처럼 당 섭취가 심각하다는 부정적 의견이 높지만 국민의 식습관 개선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당류 저감 종합계획 사업 인지도는 4점 만점에 1.77점에 불과했다.

윤종필 의원은 “과도한 당류 섭취는 당뇨병, 고혈압, 심장질환 등 건강에 악영향을 줄 뿐 아니라 노동생산성과 삶의 질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정부는 국민들의 당류를 줄이기 위한 식습관 교육이나 지침등이 보편화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하며 장기적으로는 성별, 연령별 맞춤형으로 관리 지원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