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 1인가구 증가에…가공식품 지출 ‘껑충’
맞벌이 1인가구 증가에…가공식품 지출 ‘껑충’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8.10.14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가구 지출구조 분석
최근 8년간 지출액 평균 증가율 가공식품 4.4%포인트
신선식품 3.97%포인트 외식비 2.0%포인트보다 높아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맞벌이 가정과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가계 식비 중에서 가공식품 비용이 차지하는 비중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와 농식품부 지정 식품산업정보분석 전문기관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지난 14일 지난해 우리나라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구조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지난 5월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가계동향조사를 토대로 한 결과로 지난해 가구당 월평균 식료품비(신선식품+가공식품+외식비) 지출액은 71만6000원으로 가계 지출(331만6000원)의 21.6%의 비중을 차지했다. 식료품 지출액 중에서는 외식비가 34만1000원(48%)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가공식품 19만5000원(27%), 신선식품 18만 원(25%) 순이었다.

하지만 2010년부터 2017년까지 8년간 지출액의 연간 평균 증가율은 가공식품이 4.4%포인트(2.8→7.2%)로 가장 높았으며 신선식품은 3.97%포인트(0.03→4.0%), 외식비는 2.0%포인트(3.1→5.1%) 각각 늘었다.

지난해 가공식품 품목별 지출액은 빵류(7.9%)가 1위였으며 이어 과자류(7.1%), 우유(5.2%)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특히 맥주는 2010년 12위(2.6%)에서 지난해 4위(4%)로 같은 기간 즉석·동결식품은 21위(1.5%)에서 5위(3.9%)로 순위가 크게 올랐다. 반면 2000년과 2010년 1위를 지켰던 ‘우유’(5.2%)는 2017년 3위로 낮아졌다.

가구 소득 수준별로는 지난해 소득 1분위 가구(소득 하위 20%)의 월평균 가공식품 지출액은 11만 원으로 소득 5분위 가구(소득 상위 20%) 지출액 27만7000원의 40% 수준이었다.

1인 가구는 2인 이상 가구보다 기호성 식품인 주류와 음료 소비 비중이 높았고 곡물가공품과 육가공품 소비 비중이 낮았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가공식품 증가율이 높은 이유는 1인 가구 증가 및 여성의 경제활동 증가에 따라 식생활에서 편의성이 중시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