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보충제, 임산부에겐 철분 과다 섭취 가능성 높아
영양보충제, 임산부에겐 철분 과다 섭취 가능성 높아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8.10.16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대 현태선 교수팀, 시판 임산부용 영양 보충제 264개 분석 결과
임산부용 영양 보충제의 40%가 철분 상한섭취량 초과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임산부가 비타민·미네랄 보충제를 설명서에 쓰인 대로 복용해도 철분·엽산 등 일부 영양소를 과다 섭취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임산부용 비타민·미네랄 보충제의 철분 햠량은 전체의 40%가 철분 상한섭취량을 초과했다.

1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충북대 식품영양학과 현태선 교수팀이 시판 중인 임산부용 비타민·미네랄 보충제 264개 제품(건강기능식품 140개, 일반의약품 124개)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국내에서 판매되는 임산부용 비타민·무기질 보충제에 함유된 영양소의 종류와 함량 및 적절성 평가)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임산부가 비타민·미네랄 보충제를 용법대로(1일 섭취 용량대로) 복용해도 상한섭취량을 초과해 섭취할 가능성이 가장 큰 영양소는 철분이었다. 전체 제품의 39.5%(73개)가 철분의 상한섭취량 이상을 함유했다. 엽산(8.0%)·망간(4.3%)·마그네슘(4.3%)·아연(1.2%)·비타민 D(1.1%)도 임산부가 용법대로 복용해도 하루 상한섭취량 이상을 섭취할 가능성이 있는 영양소였다.

철분의 상한섭취량을 초과하는 제품은 10개가 건강기능식품, 63개가 일반의약품이었다. 철분을 제외한 엽산 등 상한섭취량을 초과하는 나머지 제품은 모두 건강기능식품이었다.

비타민·미네랄 보충제에 함유된 각 영양소를 권장섭취량 내외로 섭취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 보충제를 통해 권장섭취량보다 훨씬 많은 양을 섭취하면 식품으로부터의 섭취량과 합해져 해당 영양소를 과량 섭취할 우려가 있다.

현 교수팀은 논문에서 “임산부는 비타민·미네랄 보충제를 선택할 때 영양소가 과잉 함유된 제품을 선택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다”며 “이에 대한 교육도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분석한 264개의 임산부용 비타민·미네랄 보충제 가운데 단일 영양소 제품은 26.1%, 복합 영양소 제품은 73.9%였다. 여러 비타민과 미네랄이 혼합된 제품인 복합 비타민·미네랄 보충제가 185개(70.1%)로 가장 많았다.

영양소별론 철분이 함유된 제품이 70.1%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음은 엽산(66.3%)·비타민  B12(45.8%)·비타민 C(38.6%)·비타민 B6(38.6%)·비타민 D(33.7%)·아연(31.1%)·망간(26.1%) 순이었다.

비타민 A가 든 제품은 22개(8.3%)에 불과했다. 임신 3개월 이내 또는 임신 가능성이 있는 여성에겐 비타민 A 결핍증 치료에 사용하는 경우를 제외하곤 비타민A를 투여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 비타민 A 보충제를 과량 복용하면 기형 유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