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특수학교도 일반학교와 동일하게 급식운영
인천, 특수학교도 일반학교와 동일하게 급식운영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8.10.16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 인상... "학교 현장 및 학부모 요구 반영"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인천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이 특수학교 학생의 급식지원 단가를 2019년부터 대폭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수학교 급식지원 단가 인상액은 4,000원으로, 전년도 3,100원에 대비 29%가 인상될 예정이다. 그동안 특수학교는 일반학교 학생 급식지원 단가에 비해 낮게 책정되어 운영되어왔다. 시교육청은 이와 관련 “관내 특수학교는 대부분 학생수(300명 미만)가 일반학교 학생수에 비해 적고, 유치원 학생부터 초, 중, 고, 전공과정 학생까지 통합운영되고 있어 일반학교에 비해 급식운영이 어려운 실정이었다"라며 "그동안 학교 현장 및 학부모들의 요구를 반영하여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특수학교의 급식지원 단가 인상을 통해 지금보다 학생들에게 더 맛있고 균형 잡힌 급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며 “앞으로도 특수학교 학생들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