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개발도상국 식품위생 공무원 초청 연수
아시아 개발도상국 식품위생 공무원 초청 연수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8.10.16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한국국제협력단, 오는 11월 4일까지
HACCP인증원-KOICA ‘아시아 개도국 식품위생 공무원 역량강화’ 입교식 단체사진
HACCP인증원-KOICA ‘아시아 개도국 식품위생 공무원 역량강화’ 입교식 단체사진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원장 장기윤, 이하 HACCP인증원)은 지난 14일부터 11월 3일까지 3주간에 걸쳐 9개 아시아 개도국 식품위생 공무원 20명을 대상으로 ‘아시아 개도국 식품위생 공무원 역량강화 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3년차를 맞는 이번 연수는 한국국제협력단(이하 KOICA)과 공동으로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까지 총 54명(1차 14명, 2차 20명)의 공무원이 이 과정을 수료하게 된다.

올해는 연구목표는 한국 식품안전관리 체계를 이해하고 연수생의 식품안전관리 역량을 강화를 통한 각국의 식품안전제도를 개선으로 다양한 이론 및 체험 프로그램을 실시할 예정이다.

연수 프로그램은 △한국의 식품안전관리체계 이해 △식품위생관리시스템 △HACCP 시스템 △국별보고 및 액션플랜 △한국 문화의 이해 등 5가지 주제로 나눠 진행된다.

먼저 식품 및 축산물 HACCP, GAP인증제도, 음식점위생등급제, 수입식품 안전관리제도 등 한국의 식품안전관리제도에 대한 교육과 각 나라별 상황과 환경에 맞는 실천 가능한 실행계획(Action Plan)을 수립하고 발표·토론하는 자리가 마련되어 있다.

특히 HACCP 인증업체인 ㈜현대그린푸드, 대상(천안공장), 우리델리카,  남양유업㈜(천안신공장) 및 ㈜풍림푸드 등 다양한 현장견학이 예정되어 있다. 

장기윤 원장은 “아시아 식품안전관리의 중추 역할을 하는 핵심 인력들에게 우리나라 식품안전관리 시스템 적용 및 관리방법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이번 연수를 통해 각 국가의 식품안전 기반 확립과 더불어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협력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