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초등학교서 ‘식중독 의심 증상’ 나타나
송파구 초등학교서 ‘식중독 의심 증상’ 나타나
  • 김동일 기자
  • 승인 2018.12.05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등학생 40여명 구토·발연 증상 보여

[대한급식신문=김동일 기자] 서울 송파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식중독 의심 증상이 나타나 교육당국과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송파구보건소(소장 김인국)는 5일 초등학생 40여명이 급식을 먹은 뒤 구토와 발열 등 식중독 의심 증상을 호소해 교육당국과 함께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제 식중독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인 학생 대부분은 5·6학년으로 이들과 같은 급식을 먹은 저학년 학생들은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한편 해당 학교는 이번주까지 급식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