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에서 쌀 대신 콩 재배...‘온실가스 배출 감소’
논에서 쌀 대신 콩 재배...‘온실가스 배출 감소’
  • 김동일 기자
  • 승인 2018.12.06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논에서 밭작물 재배하면 온실가스 배출량 줄어”

[대한급식신문=김동일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 이하 농진청)은 최근 토지 이용 변화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출한 결과, 논에서 밭작물을 재배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이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정부는 밭작물자급률을 높이고 쌀 공급 과잉 문제 해결을 위해 논에 타작물 재배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농가에서 약 3만7000ha 면적의 논에 밭작물 재배를 신청해 목표 대비 74%를 보였다.

이 같은 토지 이용 변화를 반영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출한 결과 논에서 벼를 재배하는 경우 1ha당 연간 8.5 CO2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하지만 콩을 재배하면 0.6 CO2톤이 발생했다.

농진청 국립농업과학원 장은숙 과장은 “현재 밭작물의 경제적 가치 상승에 따라 토지 이용도 달라져 온실가스 감축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농업 부문의 배출량뿐만 아니라 국가 총 배출량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