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선농산물 수출 역대 최고치 기록
신선농산물 수출 역대 최고치 기록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8.12.1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T "11월말 기준 전년 대비 43.5% 증가"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에 따르면 금년 신선농산물 수출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11월말(잠정치 기준) 신선농산물 수출은 11.6억불로 전년 동기 대비 18.9% 증가하였으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2013년도 11월말 수출실적 10.8억불 보다는 6.9% 증가한 실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중국‧미국 등의 홍삼 수요 증가로 인삼류(169백만불, 23.5%) 수출 증가세가 두드러졌고, 한국산 배 인지도 향상에 따른 베트남 수출 확대, 對홍콩 포도 수출 상승 등으로 과실류(278, 15.6) 수출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그리고 아세안지역 딸기 수출 증가 등으로 채소류(250, 7.5) 수출도 늘어났다.

주요 국가별로 보면 일본은 파프리카(6.0%)와 김치(24.3), 중국은 인삼(47.9)과 유자차(22.0), 미국은 배(16.1), 인삼(14.8) 수출이 크게 늘었다.특히 동남아지역은 한류 열풍과 이를 활용한 시장개척사업 추진으로 신선농산물 수출이 11월말 기준 전년 대비 43.5%나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한국산 딸기에 대한 높은 인지도로 싱가포르와 태국 등 중심으로 딸기(12.6%) 수출 성장세가 꾸준하고, 베트남의 가정용 중‧소과배 수요 증가 등으로 배(60.6%)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하였으며, 높은 당도로 한국산 포도 인기가 높아지면서 포도 수출(52.5%) 증가세도 두드러졌다.

aT에 따르면 이러한 성과는 아세안본부신설, 온라인 등 신유통망 개척 등 아세안시장을 제2위 수출시장으로 육성하는 신남방정책 추진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

이같은 신선농산물 수출 증대 배경에는 aT가 금년 부터 수출지원사업 추진 방향을 신선 및 국산원료 비중이 높은 가공식품 위주 지원으로 수출지원사업을 개편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aT는 신선농산물 및 국산원료 사용 가공식품 우대지원제도를 도입, 신선농산물 품목별 수출통합조직 육성 및 NongZip 구축으로 수출용 농산물 안전성 강화, 품질관리, 수출창구 단일화를 추진했다. NongZip는 IT·모바일 기술을 활용하여 수출농가의 생산부터 수출까지 전 과정의 재배 및 안전성이력 정보를 집적화하는 수출인프라통합플랫폼이다.

또한 한국 신선농산물 전문 판매점인 K-Fresh Zone을 태국 등 3개국 18개 매장으로 확대한 것도 수출확대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한편 사드 등으로 수출이 침체되었던 중국시장이 사드 여파에서 벗어난 것도 주목된다. aT에 따르면, 영유아식품 등 맞춤형 수출상품 집중 지원, O2O 매장 공략, 민간주도 사업모델 지원 등으로 대중국 수출증가율이 두자리수(13.5%)를 달성했다.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농가소득과 밀접한 신선농산물 수출이 크게 증대된 것은 대단히 고무적인 현상″이라고 하며, ‶내년에도 신선농산물 수출증가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사업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