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상급식은 확대되는데, 행정조직은 줄이는 교육청들
무상급식은 확대되는데, 행정조직은 줄이는 교육청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8.12.12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산하기관에 급식운영팀, 경기-4년만에 ‘교육급식과’ 폐지
“급식 중요성 강조한 교육감들, 당선되니 바뀌었나” 비판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전국의 교육청들이 무상급식 대상을 급격히 확대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교육청들은 급식 관련 행정 조직을 줄이는 방향으로 조직을 정비하고 있어 ‘흐름을 역행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이하 서울교육청)이 지난 7일 공개한 2019년 3월 1일자 조직개편(안)은 본청 체육건강과 내의 2개 급식관련 부서 중 급식운영담당 1개 부서를 서울교육청 산하의 학교보건진흥원으로 넘긴다는 내용을 담았다.

명분은 정부 조직 정비 지침인 본청의 슬림(slim)화와 지원기능 강화다. 학교보건진흥원 급식지원과에 운영업무를 더해 ‘급식운영과’로 운영하겠다는 것이 서울교육청의 계획이다. 급식운영담당 인력을 학교보건진흥원으로 발령낼 예정이다.

이에 대해 일선 급식 관계자들은 강하게 반대의사를 표명하고 있다. 서울교육청이 내년부터 고교까지 무상급식 대상을 확대할 예정인데 오히려 이를 담당할 조직은 축소시키는 조직개편은 옳지 않다는 지적이다. 서울시영양교사회 관계자는 “급식의 중요성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어 전담 부서 설치를 해야 하는 마당에 서울교육청은 시대의 흐름을 역행하고 있다”며 “교육청의 조직개편(안)이 발표된 후 지속적으로 영양교사회에서 반대의견을 냈는데 묵살당했다”고 비판했다.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 이하 경기교육청)도 급식 관련 전담 부서인 ‘교육급식과’를 없애기로 결정해 일선 급식 관계자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경기교육청의 내년 3월 1일자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교육급식과는 체육건강과와 통합해 ‘학생건강과’로 개편된다.

지난 2015년 이재정 교육감 당선과 함께 전국 교육청 중 처음으로 과 단위 급식부서를 설치했던 경기교육청은 이재정 교육감의 재선과 함께 다시 교육급식과의 명칭을 없앤다. 경기교육청 역시 이재명 도지사의 당선으로 무상급식 대상이 크게 확대되는 과정에 부처 기능이 약화될 수밖에 없는 조직개편이어서 비판을 받고 있다.

경기도내 한 급식 관계자는 “경기교육청의 결정은 영양(교)사 입장에서는 힘이 빠지는 결정이었다”며 “인력 충원이 시급한데 오히려 인력을 줄이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같은 두 교육청의 흐름은 급식 부서 기능을 강화하는 다른 교육청들과 대비가 되어 더 큰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경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내년부터 기존 ‘교육복지과’를 ‘급식평생교육과’로 명칭을 바꾸면서 ‘급식’을 전면에 내세웠다. 무상급식의 불모지로 불렸던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마저 기존의 학교급식지원담당에 더해 학교급식안전담당을 신설할 예정이다.

한 급식 관계자는 “급식의 중요성을 내걸고 당선된 교육감들이 당선 이후 태도를 바꾼 것이냐”라며 “의회에서라도 적극적으로 반대 움직임을 보여여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