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정책 자문에 전문가 ‘전무’
급식정책 자문에 전문가 ‘전무’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01.0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위원 6명 中 식품공학 전공만 4명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달 28일 정부의 식품안전정책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달 28일 정부의 식품안전정책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정부가 단체급식 분야를 내년도 주요 식품안전정책 주제로 삼고 있어 단체급식 관계자들이 환영의 뜻을 보이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단체급식 정책 수립에 단체급식 전문가들이 보이지 않는다”는 아쉬움을 나타내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 12월  28일 발표한 ‘건강 취약계층 급식관리 강화 방안’은 정부위원 9명과 민간위원 9명이 참여해 도출한 안이다. 정부위원은 농식품부 장관과 식약처장, 각 부처 차관들로 구성됐고, 민간위원은 학계와 시민단체에서 주로 참여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민간위원 중에서는 실제로 단체급식 현장을 이해하고,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전문가가 없어 아쉬움을 남겼다. 위원회는 6명의 현직 교수와 관련기관·단체장 2명, 시민단체 대표 1명으로 구성됐다.

시민단체와 관련 기관·단체 대표 3명은 모두 단체급식과 무관한 경력을 갖고 있고, 6명의 교수는 식품공학과 전공이 4명이다.

그나마 민간 위원 중에 덕성여대 식품영양학과 정하숙 교수가 있지만, 정 교수 역시 덕성여대 식품공학과를 졸업하고 기능성식품 및 생물농약 기술자문위원을 맡고 있어 단체급식 전문가로 보기는 어렵다.

이 때문에 단체급식 관계자들은 이번 식품안전정책위원회의 방안을 대체적으로 높게 평가하면서도 실행과정에서는 식품영양학과 교수와 분야별 영양(교)사 대표들을 참여시켜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한 단체급식 관계자는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의 등록율을 높일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안은 현장 영양사들이 가장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여 “급식 관련 정책은 일선 현장의 목소리를 반드시 반영해야 더 좋은 방안과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