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 여성, 고콜레스테롤혈증 위험 4배 증가
폐경 여성, 고콜레스테롤혈증 위험 4배 증가
  • 김동일 기자
  • 승인 2019.01.11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신횟수 많을수록, 초산연령 어릴수록 높아

[대한급식신문=김동일 기자] 폐경 후 여성의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이 폐경 전 여성보다 4배 이상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조선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한미아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임신경험 성인 여성 6194명을 대상으로 폐경 전후 이상지질혈증·고중성지방혈증 유병률 차이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여성의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은 폐경 전 7.4%에서, 폐경 후 30.5%로 4배 이상 증가했다. 고중성지방혈증(폐경 전 7.1%, 폐경 후 13.2%), 저 HDL 콜레스테롤혈증(7.8%, 14.9%), 고 LDL 콜레스테롤혈증(5.0%, 11.6%) 유병률도 폐경 전 여성에 비해 폐경 후 여성에서 두 배 가량 높았다. 이는 폐경 후 지방과 호르몬 변화가 이상지질혈증에 발생위험을 높인 것으로 추정된다.

폐경 전 임신횟수에 따라서도 유병률의 차이가 나타났다. 임신횟수가 5회 이상인 여성의 고중성지방혈증 유병률은 11.5%로, 임신횟수가 1∼2회인 여성(6.2%)보다 훨씬 높았다. 저 HDL 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도 임신횟수가 5회 이상이 여성이 1∼2회인 여성의 거의 두 배였다.

초산연령은 이를수록 고중성지방혈증 위험이 높았다. 초산연령이 19세 이하인 여성의 고중성지방혈증 유병률은 20.8%로, 초산연령이 30세 이상인 여성(4.9%)의 네 배였다. 이는 청소년기 임신이 비만 위험을 높일 뿐 아니라 다량의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에 일찍 노출되기 때문으로 연구팀은 해석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출산 경험이 있는 여성에서 폐경 전에 비해 폐경 후 고콜레스테롤혈증·고중성지방혈증 등 이상지질혈증 유병률이 높았다”며 “초산연령이 낮을수록 고중성지방혈증·저 HDL 콜레스테롤혈증의 유병률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