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올해 교육급여 지원 단가 인상
충북교육청, 올해 교육급여 지원 단가 인상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02.10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학용품비·부교재비 지원액 초등학생 75%, 중고생 79% 인상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충북도교육청(교육감 김병우, 이하 충북교육청)이 2019년도 교육급여 지원단가를 인상한다고 밝혔다.

교육급여는 4인 기준 중위소득 231만 원 이하인 저소득층 가구(기준 중위소득 50%이내)의 초·중·고 학생에게 부교재비, 학용품비, 교과서대금, 입학금와 수업료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초등학생은 연간 학용품비와 부교재비 20만 3000원(2018년 11만 6000원, 전년 대비 75% 인상), 중·고등학생은 29만원(2018년 16만 2000원, 전년 대비 79% 인상)이 지급된다.

학용품비와 부교재비는 신학기에 대상자, 보호자의 계좌로 지급되고 교과서대와 입학금, 수업료는 해당 학교로 지원한다.

신규로 교육급여를 지원받기 원하는 학부모는 주소지가 등록되어 있는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복지로 누리집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