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통증 유발하는 허리디스크 주의’…초기증상과 치료법은?
‘허리 통증 유발하는 허리디스크 주의’…초기증상과 치료법은?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9.02.1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장안동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신성찬 대표원장
서울 장안동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신성찬 대표원장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기온이 급격하게 내려가는 겨울철이면 유독 허리 통증이 심해진다고 호소하는 환자들을 자주 볼 수 있다. 날씨가 추워지면 허리 근육이 위축돼 신경에 가해지는 자극이 커지는 것이 가장 큰 이유이다. 이럴 때 무리해서 허리를 움직이거나 외부 충격이 가해질 경우에는 허리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하는 것이 좋다.

허리디스크란 척추 뼈 사이에 위치한 디스크가 밀려 나오면서 신경을 압박하는 퇴행성 질환을 의미한다. 허리디스크 증상으로는 서 있을 때보다 앉아있을 때 통증이 심하고 기침만 해도 허리에 통증을 느낀다. 또 허리 통증과 함께 고관절 통증이나 허벅지와 다리까지 저리고 당기게 되며 허리를 앞으로 굽힐 때 다리 통증이 더욱더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

우선 허리디스크는 만성화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므로, 병원에 내원해 자신의 증상을 정확하게 진단받고 물리치료, 주사치료, 약물치료 등을 해야 한다. 만약 증상이 개선되지 않거나 통증이 극심한 경우에는 신경차단술, 도수치료 등의 비수술적 치료방법을 고려해볼 수 있다.

장안동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신성찬 대표원장은 “많은 환자들이 허리 통증을 일시적인 증상이라고 느껴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며 “그러나 허리 통증은 허리디스크가 될 가능성이 높으며 허리디스크는 재발률이 높은 질환이기 때문에 병원에 내원해 자신의 증상과 생활패턴에 맞는 치료를 계획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에는 중장년층 뿐만 아니라 20~30대에서도 허리디스크 발병률이 높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평소에 올바른 자세를 갖고, 허리 근력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