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관원, 콩 원산지 표시 위반 50개소 적발
농관원, 콩 원산지 표시 위반 50개소 적발
  • 김동일 기자
  • 승인 2019.03.14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가공업체, 콩 요리 전문점 등 대상

[대한급식신문=김동일 기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조재호, 이하 농관원)은 콩 유통업체와 콩을 원료로 사용하는 가공업체, 두부류 등 콩 요리 전문음식점을 대상으로 특별단속을 실시해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50개소를 적발했다.

2017년 음식점에서 콩에 대한 원산지 표시 의무시행 및 최근 논 타작물 재배 등 국내산 재배 증가 추세로 두부류와 가공품에 사용한 콩의 올바른 원산지표시를 위해 특별단속을 실시했다.

이번 단속은 수입 콩 취급업체 파악 후 이를 원료로 사용하는 가공업체 및 두부 등 콩 요리 전문 취급업체를 중심으로 부정유통이 의심스러운 업체를 선정해 단속을 실시했다.

단속결과 총 50개소가 원산지를 위반(거짓표시 21, 미표시 29)해 적발했다.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21개소에 대해서는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고,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29개 업소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업소별로 보면 콩을 두부 등으로 조리해 판매하는 음식점이 39개소로 가장 많았으며, 콩을 원료로 사용하는 가공업체 7개소, 유통업체 4개소 등이다.

원산지를 위반한 품목 중 가공품인 두부류가 35건(70%)으로 가장 많이 적발되었으며, 다음으로 콩 12건(24%), 청국장 3건(6%) 순이다.

농관원 관계자는 콩의 수요가 증가하는 시기에 소비자들이 원산지를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생산 농업인을 보호하고 소비자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지속적으로 원산지를 단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