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 혈당장애, ‘좋은 콜레스테롤’로 해결
공복 혈당장애, ‘좋은 콜레스테롤’로 해결
  • 김동일 기자
  • 승인 2019.03.1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중조절만큼 중요해”

[대한급식신문=김동일 기자] ‘좋은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HDL 콜레스테롤의 혈중 농도를 높이면 당뇨병의 전조인 공복 혈당장애 위험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대구대 재활건강증진과 진수희 강사가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중년 남녀(40∼59세) 6438명을 대상으로 HDL 콜레스테롤 수치와 공복 혈당장애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진 강사는 공복혈당이 100∼126㎎/㎗ 미만이면 공복 혈당장애로 판정했다.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남성 40㎎/㎗, 여성 50㎎/㎗ 이상이면 정상, 그 미만이면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은 것으로 분류했다. 체질량지수(BMI)는 25 미만이면 정상, 이상이면 비만으로 간주했다.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는 자신의 체중(㎏)을 키(m로 환산)의 제곱으로 나눈 값이다.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은 남성의 공복 혈당장애 비율은 45.8%로,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인 남성(33.4%)보다 높았다.

여성은 남성보다 공복 혈당장애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았지만 HDL 콜레스테롤 수치의 영향을 더 크게 받았다.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은 여성의 공복 혈당장애 비율(38.2%)이,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정상인 여성(19.8%)의 거의 두 배였다.

진 강사는 논문에서 ”공복 혈당장애를 예방하기 위해선 체질량지수(비만)를 낮추는 것 못지않게 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공복 혈당장애는 2형(성인형) 당뇨병으로 발전할 위험이 높고 수명을 단축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복 혈당장애를 일찍 발견해 식이ㆍ신체 활동ㆍ체중 조절 등 실천하면 공복 혈당장애가 당뇨병으로 진행되는 것을 늦추거나 막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