떫은 맛이 비만과 지방간 막는다
떫은 맛이 비만과 지방간 막는다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9.05.2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 녹차 등에 포함된 탄닌산이 비알콜성 지방간 예방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아직 덜 익은 감을 씹었을 때 입 안 가득 텁텁한 느낌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얼굴을 찌푸리게 만든다. 이런 떫떠름한 맛은 탄닌이라는 성분 때문에 나는 것으로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도토리, 감, 포도 등에서도 느낄 수 있다.

한국식품연구원 식품기능연구본부, 울산대 의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UST), 연세대 의대 공동연구팀은 떫떠름한 맛을 내는 탄닌산이 비알콜성 지방간 질환은 물론 비만 억제에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연구팀은 탄닌산 성분이 지방대사 관련 유전자들을 억제하기 때문이라는 사실도 밝혀내고 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몰레큘러 메타볼리즘’에 발표했다.

흔히 지방간은 잦은 음주 때문으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식생활 변화로 인한 지질대사 이상과 비만으로 인해 간세포 내 지방이 5% 이상 축적되는 비알콜성 지방간을 보유한 이들이 늘고 있다. 비알콜성 지방간은 2형 당뇨(성인성 당뇨), 비만, 대사증후군과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실제로 비알콜성 지방간 환자의 69~90%는 비만환자이다.

특히 장기간 방치할 경우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진행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정확한 발병 메커니즘과 치료법은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탄닌산은 폴리페놀류의 일종으로 과일류, 감, 도토리, 녹차 등에 많이 함유돼 있어 혈액의 탄력을 높이고, 충치 예방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생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게는 지방이 많고 단 음식만 먹이고 다른 그룹은 똑같이 고지방, 고당분 음식을 먹이면서 탄닌산을 동시에 먹도록 한 뒤 관찰했다. 그 결과, 탄닌산을 함께 섭취한 생쥐그룹은 그렇지 않은 생쥐들과 비교해 체중 증가와 부고환지방 무게 증가량이 각각 67.2%, 81.9% 억제됐으며, 혈액 내 중성지방 함유량도 22.8%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연구원 최효경 박사는 “이번 연구는 지금까지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탄닌산 성분의 활성과 작용 메커니즘을 밝혀낸 것으로, 탄닌산에 의한 비알콜성 지방간 질환 억제효과를 후성유전학적 유전자 조절 관점에서 규명한 첫 연구성과라는 의미가 크다”라고 설명했다.

김나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