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서 급식우유 먹은 중학생들 설사·복통 증세
청주서 급식우유 먹은 중학생들 설사·복통 증세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05.21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유서 시큼한 맛…전수조사로 학생 17명 증세 확인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충북 청주의 한 중학교에서 급식으로 나온 우유를 먹은 학생들이 복통과 함께 설사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충북도교육청과 보건당국의 전언에 따르면 지난 20일부터 청주의 한 중학교에서 학생 17명이 설사와 복통 등의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21일 신고를 접수받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여 복통의 원인이 우유급식용 우유인 것으로 의심하고 우유를 수거해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보건당국의 조사에 따르면 우유에서 시큼한 맛이 난다는 학생들의 이야기를 듣고 전수조사를 벌여 복통과 설사 증세를 보인 17명의 학생을 찾아냈다. 이 중 한명은 증세가 심해 입원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 보건당국은 학생들의 가검물과 급식으로 나온 우유를 회수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