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산 홍어의 국내산 둔갑, 현장에서 잡아낸다
수입산 홍어의 국내산 둔갑, 현장에서 잡아낸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9.05.28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DNA 염기서열 이용 '국내산 참홍어' 판별법 개발
국내산 참홍어
국내산 참홍어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입산 홍어' 또는 '가오리'를 '국내산 홍어''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를 막기 위해 참홍어 판별법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개발된 판별법은 홍어류와 가오리류 각각이 가지는 고유의 유전자(DNA) 염기서열을 이용해 참홍어인지 아닌지를 가리는 기술이다.

원료의 숙성 정도와 사용한 양념의 종류, 가공의 정도 등에 따라 분석 결과에 차이가 생길 수 있었던 기존 유전자 분석 방법을 개선한 것으로 회무침과 탕, 찜, 삭힌 홍어 등 다양한 가공식품에도 쉽게 적용할 수 있다.

또 휴대용 분석장비를 이용하면 검사 현장에서 30분 안에 판별이 가능하다.

이 검사법을 이용해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홍어 제품 26개를 조사한 결과 국내산으로 표시된 제품은 16개 모두 '국내산 참홍어'로 판별됐고, 칠레·아르헨티나 등 수입산으로 표시된 10개는 '노란코 홍어' 등 외국산으로 확인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참홍어 판별법이 대한민국 특허로 등록됨에 따라 중소기업 기술이전 등을 통해 식품 위·변조 예방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